최신글

로컬 뉴스

[ 2022-05-09 ] 코윈, 2022 장한 여성상에 김현주 교육위원 선정

- 2022 장한여성상 수상자 결정

코윈 샌프란시스코 지회(회장 박희례)는 2022년 장한여성상에 프리몬트 교육위원(Fremont Union High School District Board)인 김현주(Rosa Kim) 씨가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발표했다.

지난 5월 5일 샌프란시스코 올림픽 클럽에서 실시한 심사에서 심사위원들은 "모든 추천자가 자기 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가지고 있어서 한 명으로 결정하기 힘들었다"고 밝히고 "분야별 상이 있다면 모두 수상자로 손색이 없었다"고 말했다.

심사는 코윈 샌프란시스코 지회에서 정한 선정기준을 토대로 심사했다.
(1) 여성 권익증진: 여성의 안전과 인권 보호
(2) 양성평등: 양성평등 사회 구현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함
(3) 지역사회 발전: 미 주류 사회에 한국을 알리는 데 이바지함
(4) 여성 복지증진: 가족은 물론 이웃에 사랑 나눔을 실천함

상기 4부문을 토대로 심사한 결과 김현주 씨는 각 부문에서 평균 이상의 호응을 얻어 종합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김현주 씨는 독립운동가(외조부인 양우조 선생)의 후손으로 2세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을 심어주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 왔으며, 한국 역사 바로 세우기와 동시에 여성 인권에도 앞장서 왔다. 한국인을 악한으로 성폭행자로 왜곡한 2차 세계대전 당시를 배경 한 일본계 작가의 <요코 이야기> 책이 캘리포니아주에서 학교 교재로 사용되는 것을 저지하는데 앞장 서서 봉사했다. 또한 실리콘밸리 한국학교 교장을 역임하는 과정에서 한국어 한국문화 교류, 여름캠프 등 2세들을 제대로 가르치기 위해 주말학교에서 11년간 매 토요일을 희생하면서 헌신했다. 7년 동안 미국 교사 대상의 한국역사문화 세미나를 기획 실시했으며, <한국을 찾아라>, <한국을 알자> 등 한국역사문화 교재의 공동 저자로 활동했고, <나의 사랑 대한민국> 외 다수의 TV 다큐멘터리 작가로 활동하며 주류사회에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지난 2018년에는 주류사회에 진출하여 ‘Fremont Union High School District’ 교육위원으로 선출되어 현재까지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가족으로는 남편과 딸(23살), 아들(19살)이 있다.


[김현주 씨 관련 뉴스]
[ 2018-11-12 ] 김현주(Rosa Kim) 교육위원 당선 축하 만찬 열려

[ 2018-11-08 ] 김현주씨 프리몬트통합교육구 교육위원에 당선

[ 2018-09-29 ] 김현주(Rosa Kim) 교육위원 후보를 당선시킵시다!

위 광고는 광고입니다.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김진형 (408) 205-6340, 박효림 (408) 529-2191, 박성보 (510) 926-0606
위 광고는 광고입니다. 광고리스트보기
SF Journal 보기
SF Journal 광고 문의: 이메일 kim@sfkorean.com
김진형 (408) 205-6340, 박효림 (408) 529-2191, 박성보 (510) 926-0606